Simplicity — A New Language for Blockchains — BPASE '18
Blockstream Research

Simplicity — A New Language for Blockchains — BPASE '18

Blockstream

지난 1월,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스탠포드 대학교에서 개최된 Blockchain Protocol Analysis and Security Engineering 2018 컨퍼런스(BPASE '18)에 모여 블록체인 프로토콜의 정형 기법, 경험적 분석, 리스크 모델링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Blockstream의 Russell O'Connor 박사도 컨퍼런스에 참석하여 지난 가을 처음 발표했던 Simplicity 프로그래밍 언어를 선보였습니다.

Sequent Calculus를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저급(low-level) 언어인 Simplicity를 사용하면 공개 블록체인에서 사용자 정의 스마트 계약을 평가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일부 스크립트 언어는 서비스 거부 공격 및 해킹의 위험을 갖고 있는 반면, Simplicity는 이를 방지하는 동시에 MAST (Merklized Abstract Syntax Trees)를 통해 개인정보 보호를 개선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BPASE에서 O'Connor 박사는 Simplicity의 핵심을 논의하기 앞서 이러한 장점을 설명합니다. O'Connor 박사는 단지 9 개의 컴비네이터로 구성된 타입 시스템이 기성 증명 보조기를 사용하여 쉽게 추론을 할 수 있는 표시론적 의미론(denotational semantics)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Simplicity 프로그램 평가용으로 설계된 추상 기계(abstract machine)가 프로그램의 시간 및 공간 비용을 정의하는 연산 의미론(operational semantics)을 전반적으로 설명합니다.

O'Connor 박사가 지적한 바와 같이, 암호화폐 스마트 계약에는 실질적인 문제가 있습니다. 암호화폐 스마트 계약은 “한 번만 실행되고 공개 블록체인의 대립적인 환경에서 실행되어야 하는 일회성 코드로 수백만 달러를 관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O'Connor 박사는 처음부터 형식 검증을 지원하는 언어를 설계하는 것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봅니다.

이제 BPASE ‘18 Simplicity 세미나 전체를 온라인에서 보실 수 있고, O'Connor 박사의 논문 “Simplicity: A New Language for Blockchains” 에서 보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